[오전브리핑] 암호화폐 해고, 코빗 전망, 월드컵 NFT, 트위터 코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수환 인턴기자
오수환 인턴기자 2022년 12월6일 11:30

글로벌 암호화폐 기업들 해고 잇따라…“총 1만명 넘을 듯” 

세계 3대 거래소였던 FTX의 파산 여파로 암호화폐(가상자산) 관련 기업들의 해고 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경기침체 우려와 함께 암호화폐 약세장 심화로 코인 관련 기업들이 비용 절감을 위해 대거 정리해고에 나선 것이다. 유명 블록체인 분석가 우블록체인은 올해 암호화폐 기업들이 총 1만명 이상을 해고했다고 추산했다. 특히 크립토닷컴, 코인베이스, 크라켄 같은 거래소의 해고 규모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블록체인 분야 채용 플랫폼 워크인크립토의 샘 웰라이지 창업자는 “최근 FTX 파산 이슈로 일자리를 잃은 암호화폐 전문가들은 웹3 등 동종업계 취업을 희망하고 있다”며 “실직한 사람들을 위해 준비된 취업 자리는 충분하지 않지만, 이들은 현재 업계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궁극적으로 시장에는 유익할 것이라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코빗 “내년 코인시장 최고 88% 반등” 예상

국내 원화마켓 거래소 코빗의 리서치센터는 5일 ‘2023년 가상자산 시장 전망’ 보고서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코빗 리서치센터는 내년도 암호화폐(가상자산) 시장 트렌드를 ▲암호화폐 시가총액 반등 ▲암호화폐 제도권 편입 확대 ▲신뢰도 제고∙가치 창출 ▲스테이블코인·디파이·전통 금융기관의 시너지 발휘의 4가지 측면으로 예상했다. 김민승 코빗 리서치센터 연구원은 스테이블코인·디파이·전통 금융기관의 시너지가 발휘될 가능성을 살펴야 한다고 했다. 김 연구원은 “법정화폐 대비 가격 등락이 심한 암호화폐는 일반 상거래나 소액 결제용으로 쓰기 어렵다는 점을 고려하면 국가나 대형 기관이 발행한 스테이블코인이 대중 속으로 들어올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크립토닷컴-코카콜라, 월드컵 NFT 출시…CRO 급등

5일(현지시각)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 크립토닷컴은 코카콜라·디지털 아티스트 지멍크(GMUNK)와 손잡고 2022 카타르 월드컵 기념 NFT '피스오브매직'(Piece of Magic)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날 코인데스크US에 따르면 해당 보도자료가 공개된 직후 CRO 가격은 10% 상승했다. 스티븐 칼리포위츠 크립토닷컴 최고 마케팅 책임자는 "올해 피파 월드컵은 웹3 기술을 활용한 첫번째 대회가 될 것"이라며 "코카콜라와 지멍크와 제휴해 블록체인에 영원히 남을 역사적인 시합을 기념할 수 있는 것은 특권"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코인' 나오나…SNS서 출시설 확산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 트위터를 중심으로 '트위터 코인'이 나온다는 소문이 확산되고 있다. 홍콩 출신의 개발자이자 유명 IT 블로거인 제인 만춘 웡(Jane Manchun Wong)이 5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트위터 코인 이미지를 게재했기 때문이다. 제인 만춘 웡은 소프트웨어의 설계 과정을 역추적해 코드를 파악하는 '리버스 엔지니어링'으로, 유명 IT 업체들의 공개 소스코드를 이용해 그들이 준비 중인 프로젝트 분석해 정확한 예측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 스페이스에서 "트위터가 법정통화와 암호화폐에 두 개를 모두 지원하는 건 쉬운 일"이라고 언급하며, 트위터에 암호화폐 결제 기능을 도입을 암시하기도 했다.

 

넥서스 뮤츄얼 "오쏘고날, 300만 불 손실 예상"

디파이(Defi, 탈중앙화금융) 보험 프로젝트 넥서스 뮤츄얼이 캐나다 헤지펀드 오쏘고날 트레이딩이 300만 달러의 손실을 입을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주 오쏘고날 트레이딩은 FTX 파산 여파로 자금이 묶이게 되자 메이플 파이낸스(MPL)에서 빌린 대출을 상환할 수 없는 상태로 나타난 바 있다. 넥서스 뮤츄얼은 “오쏘고날의 금융 허위 진술 혐의에 매우 실망했다”며 “이와 관련해 메이플 투자의 15.8% 가량인 2461 ETH(이더)의 손실을 예상한다”고 짚었다. 이어 “문제 해결과 법적 조치와 관련해 M11 크레딧과 메이플 파이낸스(MPL)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