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치형·이석우 "하이브와 합작사 '레벨스'로 웹3·해외 시장 공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박상혁 2022년 9월29일 21:26
송치형 두나무 회장. 출처=UDC
송치형 두나무 회장. 출처=UDC

송치형 두나무 회장과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지난 23일 막을 내린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2022)'에서 레벨스(Levvels)를 통해 웹3 및 해외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뜻을 공통적으로 밝혔다.

송치형 회장은 지난 22일 부산 해운대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UDC2022 오프닝 스테이지에서 "케이 팝 아티스트들의 지식재산권(IP)과 두나무가 가진 블록체인 및 이용자 인터페이스(UI)·이용자 경험(UX) 역량을 결합한 서비스와 다양한 웹3 사업을 레벨스에서 준비하는 만큼, 내년 UDC에서 그 성과를 나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레벨스는 두나무와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하이브가 지난 2월 미국에 합작 설립한 조인트벤처다. 

같은 날 이석우 대표 역시 UDC2022 기자간담회에서 "레벨스와 같은 비즈니스를 통해 국내 이용자뿐만 아니라 해외 이용자까지 확보할 수 있다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두나무의 넥스트 비즈니스는 레벨스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레벨스를 추진하는 이유로 해외 시장 역량 확보를 들었다. 그는 "가상자산 거래는 국제적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해외 역량을 꾸준히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레벨스와 같은 엔터테인먼트·IP 사업과 연계할 수 있는 대체불가능토큰(NFT) 사업에 대한 두나무의 청사진도 이날 공개됐다. 

송 회장은 "업비트의 NFT는 엄격한 저작권 관리와 고객 본인인증(KYC) 절차에도 불구하고 순수미술 중심의 국내 최대 NFT 거래소로 자리잡고 있다"며 "기존 루니버스 NFT 중심의 환경에서 이더리움 기반의 ERC-721 등 다양한 멀티체인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루니버스는 람다256의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플랫폼이다. 

그는 2020년 이전과 2020년 이후 NFT 시장의 변화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송 회장은 "2020년이전에는 가상화폐, 중개인(미들맨) 제거, 데이터 주권 등을 주제로 금융사나 유통사 SCM 중심으로 블록체인이 적용됐다"며 "2020년 이후에는 나이키, 구찌, 루이비통 같은 유명 브랜드부터 통신사, 백화점, 홈쇼핑과 같은 유통사 등으로 NFT 시장이 확대되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 출처=UDC
이석우 두나무 대표. 출처=UDC

사업 로드맵 이외에 최근 두나무가 운영하고 있는 가상자산 거래소인 업비트에서 화두가 되고 있는 이슈에 대한 답변도 이어졌다. 특히 루나클래식(LUNC)의 거래 수수료에서 나온 수익에 대해서는 투자자 보호에 사용하기로 결정했다는 답변을 내놨다.

이 대표는 UDC2022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어떤 방법이 투자자 보호에 사용하기 가장 좋은 방법인지 논의 중"이라며 "거래 수수료를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자문위원과 논의 후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후 업비트는 LUNC 거래로부터 발생한 수수료의 일부를 활용해 투자자 보호를 위한 가상자산 모니터링 센터(가칭)를 설립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구체적인 거래 수수료 활용 방안은 추후 공지를 통해 밝혀질 예정이다. 

한편 UDC2022는 지난 22일과 23일 양일간 3000명이 넘는 참관객이 행사장을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UDC는 올해로 5회차를 맞은 국내 주요 블록체인 콘퍼런스 가운데 하나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롤 2022-09-30 10:36:00
욕심이 참 많으셔~ 내가 반드시 1위여야돼~이거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