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한국컴퓨터정보학회, AI·메타버스 교육 개발에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지
조은지 2022년 7월20일 16:00
출처=SKT 제공
출처=SKT 제공

SK텔레콤(이하 SKT)은 한국컴퓨터정보학회(KSCI)와 대학생을 위한 인공지능(AI)∙메타버스 교육과정 공동 개발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위해 SKT는 KSCI와 'AI∙메타버스 기본 및 심화과정 개발을 통한 디지털 확산 및 활성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측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AI∙메타버스 교육 관련 디지털 콘텐츠 공동 개발 ▲산업계∙대학생∙구직자 대상 ICT 테크 강연 ▲프로젝트 및 캡스톤 디자인∙해커톤 기반의 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다. 캡스톤 디자인은 업무 현장에서 발생하는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기 위한 프로젝트형 교육 방식을 말한다.

특히 산업계 인력 수요 증대가 예상되는 AI·메타버스 분야에 집중할 예정이라는 게 양측의 설명이다. 이를 위해 양측은 올 하반기 중 전국 10여개 대학에서 파이선 언어, 딥러닝 모델, 유니티 프로그래밍 등 AI·메타버스 교육 과정을 진행할 계획이다. AI·메타버스 교육 과정을 담당할 대학은 아직 선정되지 않았다. SKT는 AI·메타버스 교육 과정을 위해 ‘NUGU AI 음성인식’과 ‘이프랜드(ifland)’ 등을 활용한다는 복안이다. 

이준호 SKT ESG 추진 담당은 “이번 교육 과정을 통해 학생들이 관련 기술 개발의 실전 감각을 향상시키고, 산업체 현장에 바로 적응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AI∙메타버스 대학 교육 과정 개발 사업은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K-디지털 플랫폼 사업의 일환이다. SKT는 K-디지털 트레이닝 및 디지털 선도기업 아카데미 사업 등에도 참여하고 있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