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현물 ETF, 2023년 중반 승인 가능성 있어”
블룸버그 애널리스트 “ATS 범위 확장 시 현물 ETF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진
김세진 2022년 3월25일 07:35
출처=shutterstock
출처=shutterstock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BTC(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를 2023년 중반 승인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인텔리전스의 제임스 세이파트(James Seyffart) 애널리스트와 에릭 발추나스(Eric Balchunas) 애널리스트는 투자자 메모에서 일부 현물 비트코인(BTC) 상장지수펀드(ETF)가 2023년 중반 승인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올라온 ‘거래소(exchange)’를 재정의 하자는 규칙 변경 제안이 그 이유다. 제안에는 대체거래소(ATS)의 범위에 국채 및 기타 정부 증권을 거래하는 플랫폼으로 확장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두 애널리스트는 “해당 제안을 SEC가 승인할 경우 가상자산 플랫폼을 SEC 관할로 가져올 수 있다”면서 “이 경우 현물 ETF에 대한 기관의 주요 반발을 없앨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두 애널리스트는 오는 11월~2023년 5월 해당 제안이 승인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들은 "가상자산 거래소가 규정을 준수한다면 SEC가 비트코인 현물 ETF를 거부하는 주된 이유는 더 이상 유효하지 않기 때문에 승인을 위한 길이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트코인 현물 ETF는 가상자산 시장이 제도권 금융에 편입된다는 점에서 가상자산 시장에 호재로 해석된다. 지난 10월 비트코인 선물 ETF가 처음 승인됐을 당시 비트코인 가격은 전고점을 돌파하기도 했다.

하지만 SEC는 현재까지 투자자 보호를 이유로 비트코인 선물 ETF와 달리 비트코인 현물 ETF 신청에 대해선 승인을 거절하거나 결정을 연기하고 있다. 

비트코인 현물의 경우 전 세계 수백 곳 거래소에서 각각 다른 가격으로 거래되는 탓에 SEC가 시세조작 등을 관리감독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비트코인 선물 ETF는 이를 운용하는 시카고상품거래소(CME)가 미국 규제당국 중 하나인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규제를 받고 있다. 

SEC는 최근 21일에는 위즈덤 트리(WisdomTree)와 원 리버 디지털자산(One River Asset Management)에서 신청한 현물 ETF 신청에 대한 승인 결정을 보류했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자산 시장은 소폭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시간 25일 오전 6시 코인마켓캡 기준 비트코인은 4만3000달러대를 넘어서면서 약 3주만에 가장 높은 가격을 보였다. ETH(이더리움)는 24시간전 대비 4.3%가량 상승한 3100달러대에, SOL(솔라나)은 10%가량 상승한 103달러대에 거래됐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코인충 2022-03-25 10:17:52
요즘 코인계좌 보면 눈물난다 ㅠㅠ 제발 승인해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