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국 규제 압박에 커지는 바이낸스 위기
영국 결제 서비스 업체 클리어정션, 바이낸스 결제 중단
바이낸스에 대한 영국, 일본 금융당국의 규제 압박↑
국내서도 바이낸스 규제 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모 기자
박근모 기자 2021년 7월13일 11:12
출처=Vadim Artyukhin/unsplash
출처=Vadim Artyukhin/unsplash

각국 규제 당국의 압박에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와 거래를 중단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영국의 결제 서비스 업체 '클리어정션'(Clear Junction)은 바이낸스에 대한 영국 파운드화(GBP)와 유로화(EUR) 결제를 중단하겠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클리어정션은 "이번 결정은 영국 금융감독청(FCA)의 발표에 따른 것"이라며 "바이낸스에 대한 파운드화와 유로화 결제를 중단하며, 암호화폐 거래소의 입출금 중계 서비스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FCA는 지난달 26일 바이낸스의 영국 법인 '바이낸스 마켓 유한회사'에 영국 내에서 사전 승인 없이는 규제 대상 행위를 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이에 따라 지난 5일에는 영국 바클레이즈 은행이 바이낸스에 대한 신용·직불카드 결제 지원을 중단했다.

바이낸스에 대한 각국의 규제 압박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5일 일본 금융청(FSA)은 "바이낸스가 당국의 허가 없이 일본에서 영업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바이낸스는 지난달 29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정부의 규제 압박에 영업을 중단했다. 또 바이낸스의 자회사인 인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와지르X(WazirX)도 인도 금융범죄 조사기관인 집행이사회(ED)로부터 자금세탁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한국에서도 바이낸스에 대한 규제 압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일 노웅래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은 "바이낸스도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른 가상자산사업자(VASP) 신고를 하지 않으면 국내 영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금법에 따라 9월24일까지 VASP 신고를 하지 않은 암호화폐 거래소는 국내에서 영업할 수 없다.

제보, 보도자료는 contact@coindeskkorea.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